프랑스 남서부의 피레네 산맥은 식자재의 보고이며, 소박하면서 온정이 있는 요리가 전해내려 오고 있다。
자른 돌과 굵은 나무로 지어진 로마네스크 양식의 교회를 지키는 것처럼 조용히 멈춰있는 촌락 그리고 새롭게 만난 이름도 없는 레스토랑의 큰 난로에서 천천히 구워지는 아기돼지의 가슴 뭉클함에서 잊어버린 소박하고 심플한 「요리의 원점」을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Go to TOP